교육자료실

‘왕의시(御製詩)’ 가이드북-Guidebook for the Kings’ Poetry-3

Imperialhouse 0 78

 

 

 

 

風榻倚時思朗月(풍탑의시사랑월)

 

月軒吟處想淸風(월헌음처상청풍)

 

自從削竹成圓扇(자종삭죽성원선)

 

朗月淸風在手中(낭월청풍재수중)

 

 

 

바람 부는 평상에 앉았을 땐 밝은 달 생각나고

 

달빛 비친 난간에서 시 읊을 땐 맑은 바람 아쉽더니

 

대나무 깎아서 둥근 부채 만든 뒤로는

 

밝은 달 맑은 바람 내 손 안에 다 있구나.

 

 

 

When I sit on the wind, I remember the bright moon.

 

When I recited the poem in the moonlight, I miss clear wind

 

After bamboo cutting and round fan making

 

The bright moon and the clear wind are in my hands.

 

 

 

 

 

제목 : 詠圓扇 (영원선 : 둥근 부채에 부쳐)

 

작자 : 태종

 

해설 : 사물에 대하여 읊은 시, 영물시(詠物詩)이다. 표면적으로는 둥근 부채를 찬양하고 있지만, 선정(善政)의 포부를 함축하고 있다. 달은 온 백성에 두루 미치는 임금의 은혜를, 바람은 풀 같은 백성들을 부드럽게 다스리는 선정(善政) 또는 올바른 교화(敎化)를 비유한 것이다. 1구와 제 2구는 두 가지 대립의 묘미를 보여 준다. 첫째는 ‘時’와 ‘處’를 같은 위치에 배치한 것이고, 둘째는 제 1구의 ‘風-月’이 제 2구에서는 ‘月-風’으로 재배치된 것이다. 함축미와 기법 면에서 뛰어난 작품이다.

 

 

 

Title : Eternity Line (: Attached to a Round Fan)

 

Author: Taejong, the Third King of Joseon Kingdom (1400~1418)

 

 

 

Commentary : It is poetry about things, that is, the poetry of things. In general, it praises the a round fan, but it implies his own determinating aspiration of good governance for people. The moon implies the grace of the king over all the people, and the wind the good governance or the correct edification to gently govern the grassy people. The first and second phrases show the charm of two confrontations. The first is to place 'time' and 'place' in the same position, the second is 'wind-moon' of the first ward, and 'moon-wind' in the second ward. It is an excellent work in terms of poetic implication and technique.

 

Comments

등록된 글이 없습니다.
페이스북에 공유 트위터에 공유 구글플러스에 공유 카카오스토리에 공유 네이버밴드에 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