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국 알렌컬렉션 문화재환수활동 목록

본문

▶2017년은 1897년 대한제국 선포 120주년이 되는 해로서 조선왕실뿐만 아니라 대한제국의 존재와 이를 통한 대한민국 건국의 기초가 됨을 알리는 내용으로 문화재 환수의 테마를 설정하고 이에 따른 조선왕실 및 대한제국의 유물 환수에 대한 국민적, 국제적인 관심과 적극적인 의지를 높이고자 한다.

▶대한제국의 설립자인 고종황제의 직계손인 황사손이 설립하고 대표로하는 대한 황실문화원과 황사손은 고종황제와 알렌(Allen, Horace Newton, 미국 선교사 및 외교관, a medical missionary)과의 인연 및 행적, 그리고 대한제국과 외국, 특히 현재의 미국과의 관계에 대한 역사성과 상징성, 그리고 해외문화재 환수 및 반환 에 기본적인 의지가 있는 나라로서의 대표성을 내세워 기증반환 받고자 한다.

▶2017년 11월 13일~ 11월 22일​. 미국 알렌컬렉션 현지 조사단이 미국을 방문하였다.

대한제국 선포 120주년의 역사적 의의 홍보

국내외 고종황제의 알렌에게 하사한 품목에 관한 최초연구조사 목록작성

연세대 의과대학과의 협업을 통한 알렌컬렉션 조사연구 사업 홍보

미국현지 알렌의 후손들과의 연락, 접촉, 그리고 고종황제 증손과의 130년 만의 직접적인 만남

미국현지 알렌컬렉션과 대한제국역사관련 강좌 및 간담회로 교포학생 및 유 학생들에게 대한황실문화재의 소중한 가치성 인식

미국현지 스미소니언박물관관의 알렌컬렉션 및 대한황실유물관련 공동연구 협약 약속

 

[알렌컬렉션 미국 방문 1]

스미소니언 서클러 갤러리 Louise Allison Cort 큐레이터의 안내로

전시장에 전시되어있는 우리 유물들을 볼 수 있었다.

알렌이 수집한 유물들 역시 별도로 전시되어있었다.






 

 


[알렌컬렉션 미국 방문 2]

스미소니언 박물관 수장고.

알렌이 수집한 것으로 보이는 수십개 이상의 유물이 가득하였고

알렌컬렉션과는 무관한 한국의 유물도 확인할 수 있었다.

스미소니언 박물관 방문은 단순한 유물 목록 확인 뿐만아니라 향후 연구 조사 등에

스미소니언과 함께 협력할 수 있는 기회를 만들어가는 중요한 시간이었다.






 

[알렌컬렉션 미국 방문 3]​

호레이스 알렌의 후손들과 만남을 가졌다.

리디아 알렌 등 알렌 일가와 함께 알렌과 고종황제의 인연에 대해 대화를 나누는,

각 증손끼리 마주하는 자리였다.








[알렌컬렉션 미국 방문 4]

​2017년 11월 17일, 콜롬비아 대학에서 한인학생회 초청 보고발표회를 개최하였다.

이해경 황녀님과 더불어 이원욱, 강훈식, 김규환 국회의원이 참석한 본 보고발표회는

현재 알렌컬렉션 관련 진행 정도와 이해경 황녀님의 사동궁 생활 이야기 및 이상근 대표의 보고발표가 있었고​ 황사손님의 간략한 강의가 진행되었다.






[알렌컬렉션 미국 방문 5]​

​이해경 황녀님과 황사손님을 비롯한 방문단은 브루클린 박물관을 방문하여

버크컬렉션(Mary&Jackson Burke Collection)을 방문했다.

일반 전시장에 전시되어있는 한국 유물 뿐만아니라 수장고에 있는

출처불명의 조선왕실 갑옷 등을 확인할 수 있었다.






글이 없습니다.
글이 없습니다.
등록된 글이 없습니다.
페이스북에 공유 트위터에 공유 구글플러스에 공유 카카오스토리에 공유 네이버밴드에 공유